Home »

노른자 땅 세운지구 1,000가구 줄어든다

세운지구 현수막
[단독] 결국···노른자 ‘세운지구’ 1,000가구 줄어든다

135개 구역 정비구역 해제에

주거용도 총량에 숙박시설포함

최소 1,000가구 이상 감소

도심 주택공급에 적신호

 

서울 도심의 노른자 재개발 지역인 ‘세운재정비촉진지구(세운지구)’에서 공급되는 주택이 최소 1,000가구 이상 줄어든다. 지난 3월 말 일몰을 맞은 세운지구 내 135개 구역이 정비 구역에서 대거 해제됐기 때문이다. 또 별도의 제한이 없었던 생활 숙박 시설까지 주거 용도 비율에 포함되면서 지구 내 주택 공급은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세운지구는 대표적인 서울 도심 주택 공급원으로 기대를 모았던 곳이다.

◇서울시, 변경안 공람 공고 내용 보니=4일 서울시와 자치구 등에 따르면 일부 지역의 정비 구역 해제를 반영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이 최근 공람 공고됐다.

해당 변경안에 따르면 세운 2·5·6구역 중 일부인 135개 구역이 지난 3월 26일부로 일몰 기한 경과에 따라 정비 구역에서 해제됐다. 이들 구역이 정비 구역에서 빠지면서 세운지구 예상 공급 주택 규모도 줄어들게 됐다. 전체 구역의 사업이 완료되면 당초 4,950가구 정도가 공급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재정비촉진계획이 변경되면서 3,885가구로 수정됐다. 기존 공급 예상 주택 수의 20%가 넘는 1,000가구가량이 감소한 것이다.

아울러 이번 변경안에는 주거 용도 총량을 조정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현재 세운지구의 주거 비율은 50%이고 오피스텔을 포함할 경우 60%까지 늘어난다. 하지만 이번 변경안에는 지금껏 주거 비율에 포함되지 않았던 생활 숙박 시설까지 포함해 ‘70% 이내’로 주거용도 총량을 변경했다. 지금까지 별도의 한도가 설정되지 않았던 생활 숙박 시설까지 주거 용도 총량에 포함해 전체 주거 용도가 70%를 넘지 않게끔 한 것이다.


세운지구 예정입주

◇확 쪼그라든 세운지구 주택 공급=주거 용도 총량 조정에 대해 시는 복합 개발을 도모하기 위한 취지라는 설명이다. 주거뿐만 아니라 업무·상업·문화·숙박 등 복합적인 토지 이용이 필요한 지역인 만큼 주거 비율이 과도하게 높으면 일대가 ‘주거 타운화’될 수 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도심 지역이 주거 중심으로 채워지면 일자리를 비롯한 도심으로서의 기능, 그리고 그와 관련된 서비스 기능이 자리하기 힘들다”며 “주거를 무작정 제한한다기보다는 균형을 맞춰 지역 발전을 도모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서울 도심권의 주택 공급 축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권대중 명지대 교수는 “세운지구 일대는 직주 근접성이 우수한 서울 도심권에 위치해 주택 공급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하지만 정비 구역이 해제되는 등의 이유로 개발 사업 추진이 어려워지면서 해당 지역에서 공급되는 주택 수가 줄어들면 시장에서는 실망감이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진형 경인여대 교수(대한부동산학회장)도 “도심권에는 주택이 공급될 수 있는 용지가 많지 않은데 세운지구에서 주택 공급이 줄어들면 도심의 기축 아파트 가격이 상승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이번에 정비 구역에서 해제된 135개 구역은 ‘존치관리구역’으로 변경돼 별도의 관리 계획이 수립될 예정이다. 존치관리구역은 서울시 도시계획 조례에 따라 용적률이 600% 이하로 적용되며 높이도 큰 도로가 접하는 간선부는 40m(심의 시 10m 완화 가능), 보도와 차도의 구분이 없는 이면부는 20m 이하로 규제된다. 정비 구역에 속한 지역의 높이 제한이 보통 70m 정도에서 이뤄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서울경제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M8AD7TZL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